닫기

보도자료

보도자료

보도자료

  • 2018-06-18 11:00| 조회수 : 29| 학습조교

    “4차 산업혁명 이끌 디지털 교육 강화 시급” - 홍필기교수
  •  

    11일 열린 ‘디지털 4차 산업혁명 시대의 교육과제’ 심포지엄에서 김재홍 서울디지털대 총장 겸 공익사단법인 정 공동이사장,

    문성우 법무법인 바른 대표변호사, 김용균 정 공동이사장(앞줄 왼쪽에서 두 번째부터) 등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법무법인 바른 제공

     




     법무법인 ‘바른’과 공익사단법인 ‘정’은 11일 오후 2시 서울 강남구 바른빌딩에서 ‘디지털 4차 산업혁명 시대의 교육과제’ 심포지엄을 공동 주최했다. 법무법인 바른의 창사 20주년을 기념해 열린 이번 심포지엄에서 공익사단법인 ‘정’의 이사장을 맡고 있는 김재홍 서울디지털대 총장이 기조연설을 맡았다.

    김 총장은 기조연설에서 “한국을 인터넷 강국이라고 하지만 디지털 교육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꼴찌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OECD 국제학생평가 프로그램(PISA) 자료에 따르면 한국 학생(15세 기준) 정보통신기술(ICT) 친숙도는 31개 회원국 중 30위다. 디지털기기 사용의 자율성 등은 최하위였다. 김 총장은 “게임중독과 인터넷 과몰입 때문에 무조건 금지하거나 제한할 것이 아니라 자유롭게 학습하고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유도하는 진정한 디지털 교육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홍필기 서울디지털대 교수(경영학과)는 “제도화된 교육의 제약을 걷어내고 맞춤형 교육을 할 수 있도록 자율성과 유연성을 부여하는 것이 교육혁신의 핵심”이라고 말했다. 다만 윤혜미 충북대 교수(아동학과)는 “디지털 기기 중독은 정신적 문제 등 부작용을 초래할 수 있다. 유해 콘텐츠 차단 프로그램 설치와 미디어 교육 의무화 등을 통해 올바른 디지털 사용법을 교육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정훈 기자 hun@donga.com


    출처 http://news.donga.com/3/all/20180612/90534419/1


  • 이전글 [경영학과 홍필기 교수] 객관적 정보 제공 중요해질 것 [창업프랜차이즈 2018.5-6]
  • 다음글 서울디지털대 김영이 교수 사이버대학 최초 학술진흥 부문 공로상 수상